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천안시 미디어소통센터

시민리포터 기사

이 글은 천안시 시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천안시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시민리포터 상세보기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와 구분 제목과 내용을 나타냅니다

제목 봄꽃 보며 산책하기 좋은 태학산 자연휴양림
천안향기 생활정보

봄이 되어 싱그러움을 느끼고 싶어 오랜만에 태학산 자연휴양림을 찾았습니다. 이곳은 천천히 걸으면서 산책도 하고, 문화재도 보고, 지금 이맘때 피는 봄꽃을 맘껏 구경할 수 있어 특히 봄에 더 자주 찾는 곳입니다. 주차를 하고 보니 관리사무소가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을 해서 깔끔한 모습입니다. 그 앞에 조팝나무가 귀엽게도 피어있습니다. 


▲태학산 자연휴양림 관리사무소


태학산은 등산하는 사람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총 3개의 코스로 나누어져 있는데, 저는 3코스를 이용해 삼태리마애여래입상이 있는 곳까지 갔다가 1코스인 숲속의 집 방향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좋아합니다. 아직 숲속의 집과 치유의 숲 등은 공사 중이지만 데크로 길은 되어있어 걷기에 괜찮습니다. 


▲태학산 등산코스


태학산 자연휴양림에서 가장 먼저 들리는 곳은 화장실입니다. 관리사무소 근처에 마련되어 있어 산을 오르기 전 꼭 들렀다 가는 곳입니다. 그리고 바로 위에 있는 유아숲 체험원과 어린이 놀이시설이 있는 곡류천 쉼터에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보고 가곤 합니다. 제가 간 날은 평일이라 아이들은 없었지만 주말에는 아이들을 데리고 오는 부모님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태학산 자연휴양림 유아숲 체험원


▲태학산 자연휴양림 어린이 놀이시설


유아숲 체험원에는 아이숲 놀이마당이 있습니다. 나무에 밧줄을 묶어 놓고 놀 수 있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가끔 보면 숲 놀이 선생님들과 아이들이 와서 밧줄 매듭법도 배우고 밧줄을 타고 노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같이 옆에서 듣고 있으면 저도 아이가 된 듯 재미있습니다. 또, 나무를 이용해 집을 만들어 놓고 올라가서 명상을 즐기기도 합니다. 아파트 콘크리트 안에 사는 아이들에게 나무를 직접 몸으로 접하는 것은 생소한 일이기도 하고 자연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도 됩니다.  


▲태학산 자연휴양림 아이숲 놀이마당


▲유아숲 체험원 밧줄놀이


▲유아숲 체험원 숲속 나무 집


▲아이숲 놀이마당 모래사장


어린이 놀이시설을 나와 철쭉원을 지나면 태학사와 법왕사로 가는 길이 나옵니다. 봄이 되면 자주 찾는 이유가 바로 이길 때문입니다. 봄에 피는 야생화를 보는 재미에 여기서부터 태학사까지 도달하는데 시간을 꽤 잡아먹습니다. 태학사 입구에는 웅덩이가 있는데 그곳에는 올챙이도 있으니 아이들과 오면 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그 많은 올챙이가 모두 개구리가 되어 어디로 가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사찰로 올라가는 길


▲노란산괴불주머니 


▲애기똥풀


▲삼색 병꽃나무


▲냉이꽃


▲올챙이


한참을 봄꽃과 올챙이와 놀다가 태학사 입구에 도착합니다. 태학사는 큰절은 아니지만 신라 흥덕왕 때 진산조사가 조성한 삼태리마애여래입상이라는 보물을 품고 있는 사찰입니다. 바위 위에 대웅전과 산신각이 나란히 있고, 그 옆에 요사채가 있습니다. 마애불로 가는 길은 대웅전 뒤로 가야 하는데, 가는 길에 미륵전을 만날 수 있습니다.


▲태학사


▲태학사 대웅전과 산신각


▲태학사 미륵전


마애불을 만나러 가는 길은 무척 고즈넉한 숲속입니다. 어디선가 물이 흐르는 소리가 나고, 눈과 마음이 시원해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가다 보니 현호색 군락지를 발견했습니다. 주로 산과 들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파란색에서 붉은 자주색 등 다양한 색으로 꽃이 핍니다. 조금 더 가다 보니 아까 흐르던 물소리의 정체를 만났습니다. 물의 양이 많지는 않지만 맑고 시원합니다. 



▲현호색



재작년인가 왔을 때 마애불로 가는 계단이 정비된 걸 본 적이 있습니다. 계단 덕분에 쉽게 마애불을 만날 수 있습니다. 보물 제407호인 삼태리마애여래입상은 소나무 숲과 잘 어울려 보입니다. 마애불 뒤로 나있는 또 다른 계단은 태학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마애불을 쳐다보고 있으면 도시의 생활은 잠시 잊게 되고, 깨끗한 공기로 몸과 마음이 청량해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보물 제407호 삼태리마애여래입상


마애불에서 내려오면 조팝나무가 하얗게 핀 곳이 보입니다. 봄에만 볼 수 있는 꽃은 지금 아니면 금방 지기 때문에 실컷 봐두어야 합니다. 조팝나무를 따라가보니 향기 치유원이 나옵니다. 주변에 라일락, 황매화 등 꽃이 피어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힐링이 될 듯합니다. 코로나 19 이전에는 사람들이 모여 숲에서 명상을 즐기기도 했던 곳입니다. 또, 가만히 누워서 명상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조팝나무 


▲향기 치유원과 치유센터 갈림길


▲향기 치유원


▲향기 치유원 쉼터


다시 태학사 대웅전으로 내려오면 약수 옆으로 야자 매트가 깔린 길이 나오고, 데크로 만들어진 사이좋은 길이 나옵니다. 이곳을 따라가면 치유센터를 만날 수 있습니다. 그 아래 숲속의 집이 조성 중에 있습니다. 이외에도 새소리 명상터, 풍욕장, 족욕탕 등이 있으니 시간 여유를 갖고 천천히 둘러보시기 바랍니다. 저도 아직 못 가본 곳이 많아 다음엔 일찍 와서 태학산 정상도 가봐야겠습니다.


▲태학산 치유의 숲 안내도


소나무 숲과 야생화가 만발한 태학산 자연휴양림의 봄을 몸으로 만끽하고 왔습니다. 나무와 꽃을 보며 걷다 보면 속세를 떠난 기분마저 듭니다. 마스크를 쓰고 걷는 거라 쉽지는 않지만 더 쉬엄쉬엄 가면 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꼭 정상을 가지 않아도 되니 마음 편하게 오셔서 쉬다 가시기 바랍니다.


태학산 자연휴양림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휴양림길 105-2

문의 0507-1315-5108

목록 before Next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

담당부서 :  
미디어홍보팀
담당자 :  
이서영
연락처 :  
041-521-5181
최종수정일 :
2021-06-11 15:51